의성 허준(許浚)은 한센병(leprosy)을 어떻게 보았는가
의성 허준(許浚)은 한센병(leprosy)을 어떻게 보았는가

국립소록도병원은 채규태 피부과장이 『동의보감(東醫寶鑑)』, 『향약집성방(鄕藥集成方)』에 한자로 기록된 우리의 의학 유산을 연구하여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한센병 의학서적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는가」를 이번 달에 출간했다고 밝혔다.

우리의 의학 유산을 발굴하여 현대의학적 한센병 진료에 적용

허준의 『동의보감』은 2009년 세계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공인된 의학 서적이지만, 한자로 기록되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읽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에 출간된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는가」는 40여 년간 한센병을 치료해온 저자의 경험과 지식을 토대로, 『동의보감』, 『향약집성방』 속 한센병에 관한 기록을 상세히 풀이하고, 현대 의학에 따른 의미를 덧붙여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책은 『동의보감』과 『향약집대성』 두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원문, 음독, 해석과 함께 국내 최초로 병태생리학적 분석을 시도하였다.

당시 시대적 배경, 치료 처방, 진료 기록 등을 총망라

한센병(당시 대풍창, 대풍라 등으로 명명)의 역사적 배경을 비롯하여 정의, 증상, 장기와의 관계, 치료 처방, 당시의 한센병 전문가로 불린 손진인의 경험담 등을 다루고 있다.

또한 한센병이라는 질병에 대한 의학적 분석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 인식도 함께 제시하였다.

국립소록도병원 피부과 채규태 과장

국립소록도병원 채규태 피부과장은 “현대 사회에서 과거 의학이 ‘맞다 틀리다’라는 이분법적 해석을 넘어,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역사, 의학, 문화 속에 나타난 한센병의 모습을 살펴보면서 이를 보다 이해하고 접근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