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한의학상

청연중앙연구소는 9월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제 1회 청연 내일의 한의학상 ‘ 시상식을 개최했다.

청연중앙연구소가 개최하고 버키 주관, 씨와이와 청연한방병원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의계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처음으로 열린 행사이다. 40세 미만의 젊은 연구자들이 공모에 접수할 수 있었던만큼 한의계의 미래를 책임질 연구자들을 위한 시상이다.

이상영 청연중앙연구소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오늘의 행사는 동서의학 융합에 기여하는 연구자들을 격려하여 학문의 발전이라는 사회적 가치에 기여하고자 열린 것”이라며 “이 행사를 계기로 사회적 책임을 더욱 활발하고 확고히 수행하며 의료 내부의 융합뿐 아니라 이 세상 모든 학문과 산업이 의료분야와 손잡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해 수상자에는 한의학 연구자 부문에 △서수연 한국한의학연구원 연구원 △성수현 한국한의약진흥원 팀장 △이기현 동신대학교 조교수 △이동헌 가천대 조교수 △이인선 경희대 침구경락융합연구센터 연구원 △임경태 원광대 장흥통합의료한방병원 공중보건의사가 선정되었다. 한의과대학 학생 부문에 △김현태(부산대) △배선정(경희대)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에 이후 하버드 의대 피터강 교수의 강연이 이어졌다. 피터강 교수는 ‘동서의학 융합 가치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고, 한의학과 서양의학의 융합이 향후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이날 시상식에는 유성엽 대안정치연대대표,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원이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민형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사회정책비서관, 주영섭 전 중소기업청장,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이창준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관, 김종열 한국한의학연구원장, 최도영 대한한의학회장, 이상영 청연중앙연구소 대표이사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행사를 주최한 청연중앙연구소 조희근 소장은 “제1회 청연 내일의 한의학상 에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 학술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의료계의 발전을 위해 애쓰고 계신 분들에게 조그마한 책임이라도 다할 수 있도록 발전시키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