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대통령 방문 계기 공동선언에 따른 보건의료협력사업 본격 착수

보건복지부는 9월 24일부터 9월 27일까지 우즈베키스탄에 보건복지부 대표단을 파견하여 ‘우즈베키스탄 이헬스(eHealth)* 시스템 발전을 위한 행동계획’ 채택,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실무협의체 운영 등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계기로 양국은 ‘한국-우즈베키스탄 보건의료 협력센터’ 개소 및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또한, 양국 정상은 eHealth 행동계획 수립 등 보건의료 협력을 강화하기로 공동 선언하였으며, 이번 보건복지부 대표단 파견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추진되었다.

<관련기사: 한국 의료, 해외 진출 어디까지 가봤니? >

양국 간 eHealth 행동계획 체결 (9.25)

우즈베키스탄 보건부는 자국의 보건의료 수준 향상과 지역 간 의료인력 및 의료기관의 분포 불균형을 현재 직면한 주요 보건의료 문제로 인식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eHealth 적용을 통해 보건의료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동계획은 보건의료 분야에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는 데 있어 우수한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을 가진 우리나라와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이다.

이를 통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우즈베키스탄의 보건의료정보화 전략수립, ICT기반 의료시스템 협력 시범사업 실시, eHealth 전문가 양성을 위한 유·무상 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 등 6개의 과제를 올해부터 2021년까지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보건의료 민간 교류 확대… 참여 한의의료기관은?

우리나라 민간 보건의료 기업들의 우즈베키스탄 및 중앙아시아 진출을 위한 교류도 확대된다.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주관으로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타슈켄트에서 개최되는 ‘2019 우즈베키스탄 보건의료엑스포(UzMedExpo)’에 국내 제약·의료기기·의료기관 등 총 18개 기관이 참여하는 한국관(Medical Korea Pavilion)을 운영한다.

국내 우수한 보건의료 상품 및 서비스 홍보와 현지 기업들과의 사업 협의(비즈니스 미팅)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 진출과 교류 확대를 모색하며, 중앙아시아 환자들의 국내 유치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한국관 운영은 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외교부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 우즈베키스탄 대한민국 대사관,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관하여 단일 국가 중 최대 규모로 참가하며, ‘2019 코리아 위크(Korea Week)*’ 행사와 연계하여 보다 풍성하게 실시된다.

<2019 UzMedExpo 한국관 참가 업체>에 한의의료기관 대표로는 청연한방병원이 참여하였다.

<관련기사: 우즈베키스탄 의료진, 선진 한의 치료 배운다 >

본 이미지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eHealth 행동계획 채택과 제약분야 실무협의체 운영 등 양국 간 보건의료협력이 단순 선언이 아닌 구체화된 협력 사업으로 진행된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부 간 협력 사업을 토대로 양 국가의 보건의료 수준 향상과 아울러 보건의료산업의 공동번영을 이루는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