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 추진한다
보건복지부,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 추진한다 / image : PEXELS

보건복지부는 2009년부터 추진해온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이 2019년 일몰됨에 따라, 후속 사업으로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하기 위해 2020년 예산안에 77억 7900만 원을 신규 편성하였다.

기존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 → 이제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

기존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은 다분야(한약 제제 및 한의 의료기기 개발, 근거 창출 연구 등)를 하나의 사업으로 지원하였으나, 새로운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은 과학화‧표준화 목표를 위한 중점 사업(지침 개발, 근거 창출 등)에 집중 지원하게 된다.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은 내년부터 2029년까지 10년 간 총 1,576억 원이 투자된다. 주요 질환별 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 한약 제제와 고혈압·당뇨약 등을 동시에 복용할 경우 나타나는 약물 상호작용 연구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익적 연구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의약 연구개발(R&D) 분야 예산안 현황
한의약 연구개발(R&D) 분야 예산안 현황

이에 따라 한의약 분야의 과학화, 표준화 등을 위해 지원하는 연구 개발(R&D) 내년도 예산안 규모는 204억 5300만 원으로 올해 155억 7000만 원 대비 31.4% 증가하였다.

보건복지부는 7~9월에 한의약 산업 발전을 위한 한약 제제 및 한의용 의료기기 기업, 한약 규격품 제조·유통, 원외탕전, 한방병원 서비스 등 분야별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여, 현장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R&D 수요를 토대로 신규 R&D 사업을 추가 기획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전담관리하는 이번 한의약 혁신기술사업 세부사업으로는 국가 한의 임상연구사업, 혁신형 한의 중개연구사업이 포함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의약 분야 임상 성과와 안전성‧유효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 확보, △한의 진료 서비스 표준화, △의료기술 최적화를 통한 진료비 절감, △과학적 근거 제공을 통하여 장기적으로 국가 보건의료재정 건전화에 기여, △근거 기반의 한의약 현대화를 가속함으로써 국민 신뢰도 제고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의약 혁신기술사업 세부사업

  1. 가이드라인 개발 연구 : 질환별 가이드라인 개발 통한 한의 진료 표준화
  2. 한의 의료기술 최적화 임상 연구 : 경제성, 비교 효과 연구 등을 통한 한의 의료기술 최적화 및 보장성 강화 근거 마련
  3. 약물상호작용연구 : 한약 제제와 고혈압·당뇨약 등을 함께 복용할 경우 약물 상호작용 연구 등을 통한 복약 안전성 확보
  4. 질환별 한의중점연구센터 : 한의 강점 질환의 기초/기전 연구, 임상 연구를 통해 과학적 근거 창출 및 효율적인 질환 치료법 개발
  5. 한의 중개개인연구 : 창의적/도전적 연구 및 신진 연구자 지원을 통해 한의 분야 연구 역량 극대화

보건복지부 이창준 한의약정책관은 “한의약 R&D 확대를 통해 한의약의 과학화․표준화를 선도하고, 국민 건강에 기여하는 의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다양한 분야에서 제기되는 한의약 R&D 수요를 파악하여 한의약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