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연, 의료취약지 한의약 의료 봉사 펼쳐
한의학연, 의료취약지 한의약 의료 봉사 펼쳐

한국한의학연구원(이하 한의학연)은 전북 무주군 부남면사무소 다목적강당에서 지난 7월 19일(금) 의료취약지 의료 봉사 활동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지정 의료취약지 ─ 뜻깊은 의료 봉사

전북 무주군은 보건복지부에서 지정한 의료취약 지역이다. 특히 부남면은 총 인구 1428명 중 60세 이상 노인 인구가 812명(52%)에 달하며 노인 대상 의료 환경이 열악한 지역이다.

의료봉사활동은 한의학연 내 봉사동아리인 ‘한의사랑’을 주축으로 최선미 부원장을 포함해 13명이 참여했으며, 봉사단은 부남면 주민 약 70명을 대상으로 건강·의료상담과 함께 침·뜸 치료, 한약 처방 등 한의약 치료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한의학연은 18일(목)에는 부남면에 위치한 부남초·중학교를 찾아 전교생 25명을 대상으로 한의학 강연 및 체험 프로그램 등 교육 기부 활동을 전개하기도 하였다.

한의학연은 2010년부터 충남 삽시도(2010년, 2013년, 2014년), 인천 볼음도(2011년), 충남 호도(2012년), 전북 장수군 산서면(2017년) 등 의료 소외 지역을 찾아 의료 봉사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한의학연 김종열 원장은 “한의학연은 의료 봉사, 교육 기부 등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 공헌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 공헌 활동의 대상과 범위를 넓히며 출연연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의학연은 한의학 및 과학문화 소외계층 대상 사회공헌 브랜드 ‘KIOM 동행’의 일환으로 ‘KIOM 진로톡’, ‘KIOM 시니어 아카데미’, ‘KIOM 의료·교육 봉사’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