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r
liver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2013~2017년 ‘비알코올성 지방간’(비알코올성 지방간염, K75.8)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5년간 연평균 증가율 21%로 늘어났으며 남성 환자가 2017년 기준 30,551명으로 여성 환자 20,705명보다 47.6%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건강보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51,256명

건강보험 가입자 중 최근 5년 사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24,379명에서 2017년 51,256명으로 연평균 증가율 21%을 기록했다.

남성 환자의 진료인원은 2013년 14,278명에서 2017년 30,551명으로 16,273명 늘어나, 여성 환자가 2013년 10,101명에서 2017년 20,705명으로 10,604명 늘어난 것에 비해 진료인원 증가폭이 컸고, 연평균 증가율 또한 21.6%로 여성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 20.2%보다 다소 높았다.

2017년 기준 성별 인원을 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료인원은 전체 5만 1천여 명 중 3만 6백여 명(59.6%)이 남성 환자이며, 이는 여성 환자 2만 7백여 명(40.4%) 대비 약 1.5배에 근접하는 수치로 나타났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으로 요양기관을 찾는 환자 중 남성은 40대·여성은 50대가 가장 많아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전체 진료인원 중 50대가 1만 2천 3백여 명(24.1%)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만 6백여 명(20.7%)으로 뒤를 이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료실인원은 5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는데 여성은 30.9%(6,391명)로 50대가 많았고, 남성은 23.7%(7,235명)로 40대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관련 컨텐츠 : 끝내 “간독성 누명” 벗은 한약 이야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