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 도입 추진 예정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 도입 추진 예정

보건복지부는 6월 21일(금) 오후 3시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10층 대회의실에서 “전자의무기록시스템(Electronic Medical Record) 인증제도” 도입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자의무기록시스템(Electronic Medical Record)은 전자의무기록이 효율적이고 통일성 있게 관리·활용될 수 있도록 기록의 작성·관리 및 보존에 필요한 전산정보시스템이며, 의료기관에 따라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의 사용범위와 도입형태에 차이가 있지만 국내 전체 의료기관의 92.1%가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도 도입 위한 공청회 개최

보건복지부가 주관하고 전자의무기록인증제실무추진단이 주최하는 이번 공청회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의 인증 기준, 인증 절차 및 방법 등 제도 전반에 관해 의료계, 산업계, 학계 등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공청회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 개요와 정책방향 소개로 시작하여, 인증기준 및 인증 지침(가이드라인), 인증 심사 인력 및 인력 양성 교육 과정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이 진행되었다.

시범사업 대상 전자의무기록제품(기관) 현황
시범사업 대상 전자의무기록제품(기관) 현황

한편, 정부는 이번 인증제 도입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사회보장정보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공동으로 인증제도(안)을 수립하였으며, 의료기관 현장에서 원활히 운용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2018년 8월부터 8개 기관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실시하면서, 인증제도(안)을 보완해 왔다. 의료기관 규모, 개발 주체, 전자의무기록 보관 방법, 정보 자원의 접근성 등을 구분하여 시범사업 대상을 선정한 바 있다.

기능성·상호운용성·보안성 3개 기준

시범사업을 통해 개별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할 “기능성” 기준 및 “상호운용성” 기준, “보안성” 기준의 현장 적합성을 확인하였다.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은 의료법제23조의2 상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으로 시스템 개발업체와 의료기관에서 모두 신청할 수 있으며, 인증 받은 제품을 사용하는 의료기관의 경우에는 신청 방법을 간소화 하여 현장의 편의성을 높였다.

“환자 진료의 안전성 증대, 진료 정보 보호 강화, 향후 정보 활용의 토대 마련”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공청회에서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환자 진료의 안전성 증대 및 진료정보 보호 강화에 기여할 뿐 아니라 신뢰성 있는 데이터 생성으로 향후 정보 활용의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을 받는 의료기관에 유인책 (인센티브)을 제공하기 위해 향후 건강보험 수가 지원방안 등을「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에 반영하였고, 현재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공청회에서 제시된 각 계의 의견을 검토하여 올해 하반기에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며, 의료계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