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진흥재단,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한약진흥재단,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한약진흥재단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사업단(이하 사업단)에서는 한의표준 임상진료지침에 대한 학술적ㆍ임상적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예비 인증이 완료된 30개 질환의 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을 제한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은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사업(2016-2021)의 주요 중간성과물로서 국제표준인 AGREEⅡ 방법론에 입각하여 각 학회 및 전문가위원회의 엄격한 검토ㆍ평가를 통해 예비인증이 완료된 자료다.

사업단은 본 자료의 사용자가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사용 목적과 주요 대상에 따라 제공 범위를 3개 단계로 구분하였다. 단계별 주요 내용은 ▲ 1단계: 임상에서 활용 가능한 질환 권고문 및 확산 도구 ▲ 2단계: 각 권고문의 작성 근거 ▲ 3단계: 구체적인 연구 방법론 등이다. 국가한의임상정보센터(NCKM, www.nckm.or.kr)를 통해 공개되어 있는 1단계 자료를 제외하고 2, 3단계 수준의 자료는 별도 신청 절차를 거쳐 요청할 수 있다.

한의표준 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내용 및 자료요청 방법 안내표.
- 한의표준 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내용 및 자료요청 방법
한의표준 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내용 및 자료요청 방법 안내표.
한의표준 임상진료지침 예비인증본 공개 내용 및 자료요청 방법

한약진흥재단 이응세 원장은“이번 예비인증본 공개를 통해 한의약 임상근거 확산, 학술적 연구 활성화뿐만 아니라 보건의료 정책방향 수립 등 공익적 가치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약진흥재단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사업단은 제3차 한의약육성발전계획에 따라 한의 진료의 근거를 강화해 신뢰도를 높이고, 보장성 확대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현재 30개 질환에 대한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 국가한의임상정보센터 운영, 한의약 치료기술 공공자원화 사업 등 한의약 관련 근거창출 및 확산ㆍ보급을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