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천재지변, 감염병 발생 등으로 응급 환자를 긴급히 다른 병원으로 옮기지 않으면 생명·건강에 중대한 위험이 발생하는 경우 환자 또는 보호자의 동의가 없더라도 시·군·구청장의 승인을 받아 다른 병원으로 전원 가능하도록 한 「의료법 일부개정안」이 오는 7월 16일 시행됨에 따라 이에 필요한 절차와 사유 등을 규정한 「의료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5월 17일부터 6월 25일까지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불가피한 사유발생 시, 환자·보호자 동의를 받지 않고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전원(轉院) 가능

천재지변이 발생한 경우 또는 감염병, 응급상황이 발생했으나 이에 대응할 시설·인력이 부족한 경우, 집단 사망사고 또는 생명·신체 위험 발생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하여 다른 병원으로 옮기지 않으면 중대한 위험이 생기는 경우 등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하여 다른 병원으로 옮기지 않으면 중대한 위험이 생기는 경우, 환자 의사표현능력 결여, 보호자 소재불명 등 동의를 받을 수 없는 경우에는 동의없이 옮길 수 있도록 하였다.

② 의사국가시험에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연명의료법(약칭 연명의료결정법)」 추가

예비 의료인의 교육과정에서 임종기 환자의 의료 관련 법·제도에 관한 지식을 배양하기 위해 의사국가시험 필기과목 중 ‘보건의약관계 법규’에 ‘연명의료결정법’을 추가하기로 하였다.

보건복지부는 “이 개정안이 시행되면 병원 위급 상황에서 응급 환자를 빠짐없이 안전한 곳으로 전원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 → 정보 → 법령 → 입법/행정예고 전자공청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입법예고안에 의견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2019년 6월 25일까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