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한약재

안녕하세요~ 언제나 내 곁에 있는 한의 이야기, 톡톡하니입니다.

지난 카드뉴스 <한약재의 비밀! ‘국산 한약재’가 무조건 좋을까?>를 통하여 한약재의 품질을 결정짓는 요소는 산지가 아니라, 품질과 안정성이라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그렇다면 한의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한약재는 주로 어디에서 수입되고 있을까요? 수입 한약재는 안전할까요? 오늘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약정책과에서 배포한 홍보자료를 통하여 의약품용으로 수입되는 한약재의 안전관리 현황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Q1. 우리나라의 수입 한약재 는 어느 나라에서 얼마만큼 수입하는지 궁금합니다.

2018년 기준, 291종의 한약재 14,344t을 수입했는데, 이는 약 1.47억달러에 해당합니다.

수입액 기준 상위 품목은 우황 3,147만 달러, 녹용 3,008만 달러, 사향 1,319만 달러 순이고, 수입량 기준 상위 품목은 마황 952t, 복령 654t, 감초 587t 순이었습니다.

2018년 수입금액 기준 한약재의 주요 수입국은 중국이 38.3%, 러시아가 17.5%, 카자흐스탄이 16.3%, 뉴질랜드가 14.0%입니다.

이 중, 러시아, 카자흐스탄, 뉴질랜드 등은 녹용, 사향, 우황 등 주로 고가의 동물성 한약재를 우리나라에 수출하고 있어 품목 수는 얼마 되지 않지만, 수입실적으로는 매년 상위권에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약정책과 홍보자료 일부

Q2. 한약재를 수입하는 절차는 어떻게 되나요?

우선, 국내 한약재 수입자가 수입할 한약재를 외국 물품 또는 수입을 목적으로 통관하고자 하는 물품을 보관하는 보세창고에 입고시킨 후 한약재 품질검사기관에 검사 신청서를 제출합니다.

이후 검사 신청을 받은 검사기관의 직원이 보세창고에서 수입 한약재 검체를 채취하고, 동시에 검체 채취 현장에서 2명의 관능검사위원이 관능검사를 합니다.

마지막으로 검사기관의 실험실에서 수입 한약재 위해물질검사, 정밀검사 등을 실시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약정책과 홍보자료 일부

다음 게시글에서 수입 한약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검사, 수입 한약재의 검사 결과 부적합인 경우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