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medicine doctor

한국고용정보원은 우리나라 대표직업 196개에 대한 향후 10년 간(‘18~‘27년)의 일자리 전망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수록한 <2019 한국직업전망>을 발간했다.

<2019 한국직업전망>에 따르면, 2027년까지 취업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직업은 19개로,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네트워크‧보안 관련 분야에서 인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생명과학 분야 취업자 수가 늘어나는 직업은 한의사, 의사, 치과의사, 간병인·간호사·간호조무사·물리 및 작업치료사·생명과학연구원·수의사 등이다.

고용정보원은 고령인구의 증가, 한의학 접목 산업 확대 및 의료기술 수출, 건강보험 적용범위 확대에 따라 향후 10년간 한의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본 이미지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간병인은 국가지원 중심으로의 돌봄환경의 변화 및 치매 및 요양시설 증가가 요인으로 꼽히며, 간호사는 건강관리 및 의료 비용 지출 투자, 활동분야 확대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생명과학연구원은 식품 및 보건 연구 활성화, 기업 생명과학 투자 증가, 바이오에너지 및 생물다양성 연구 활성화, 법제도 및 정부정책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의사는 반려동물 문화 확대와 글로벌화에 따른 검역업무 증가로 인해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법률 분야에서는 변리사와 변호사 수요가 증가하며, 사회복지 분야는 사회복지사, 산업안전 분야는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 취업자가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변리사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특허 건수 증가 및 지적재산권 중요도 상승 등이, 변호사는 법률서비스 수요 증가세에 따라 향후 10년간 취업자 수가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회복지사는 고령인구 증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조에 따른 사회공헌 및 복지 전담 인력 증대가 요인으로 꼽히며,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은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대 및 안전 관련 규제 강화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일자리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스마트 자동화 기술”, “저출산 고령화”, “경쟁 심화” 등

일자리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하여 핵심어(keyword)를 분석한 결과, 스마트 자동화 기술, 저출산 고령화, 경쟁 심화, 환경 등이 중요한 영향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9 한국직업전망>은 한국고용정보원 홈페이지(www.keis.or.kr)의 [발간물] 메뉴 [직업·진로정보서] 란에서 전체 원문을 다운로드 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