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교육’-‘커뮤니티 케어’국회 토론회, 4월 29일 잇따라 개최
‘한의학 교육’-‘커뮤니티 케어’국회 토론회, 4월 29일 잇따라 개최 / image : PEXELS

한의학 교육 현황과 비전을 모색하고,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인 안착을 논의하는 국회 토론회가 오는 4월 29일 월요일, 잇따라 개최된다.

대한한의사협회는 4월 29일 오전 10시부터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김세연 의원(자유한국당),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한표 의원(자유한국당),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동 주최하고, 대한한의학회대한한방병원협회, 한국한의과대학(원)장협의회, 한국한의학교육평가원이 후원하는 ‘한의학 교육 현황과 비전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의사 임상 역량 강화 및 학제 간 통합 교육 지향과 현대 의학으로서 한의학 정체성 확립 방안 모색

이번 국회 토론회에서는 △한의학 교육 프로그램의 평가인증(신상우 한국한의학교육평가원장) △한의대 졸업 전 교육의 현황(인창식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한의사 국가고시의 현황과 방향(고호연 세명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또한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인사와 한의사협회, 한의학회, 한의과대학(원)장협의회 등 한의계 관계자가 토론자로 참석해 한의사의 임상 역량을 높이고 학제 간 통합 교육 강화를 통한 현대 의학으로서의 한의학 정체성 확립 방안을 모색한다.

이어 오후 2시 50분부터는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도서관 421호)에서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 주최, 보건복지부 후원으로 대한한의사협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간호협회 등 3개 보건의료단체가 참여하는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보건의료 컨소시움 국회 토론회’ 자리가 마련된다.

6월부터 시작되는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의 성공을 위한 3개 단체의 참여와 역할 논의

특히, 토론회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커뮤니티 케어 사업을 적극 환영하며,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는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회 토론회에서는 △커뮤니티케어의 올바른 추진방향(임종한 인하대학교 교수) △커뮤니티케어 컨소시움의 통합적 성공 모델(이은경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 등 주제 발표가 진행되며, 보건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추진단 담당자와 해당 사업 지방자치단체 담당자, 시민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오는 6월부터 시작되는 커뮤니티케어 선도 사업의 성공을 위한 한의협, 치협, 그리고 간협의 참여와 역할을 논의한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일차의료 영역에서 통합 의료를 담당하는 의료인으로서 한의사의 역할이 요구되고 있으며,이를 위한 임상 역량 강화 교육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국회 토론회는 정부와 학계, 임상과 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한의학 교육의 현황을 되짚어보고 향후 한의학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한한의사협회는 커뮤니티 케어 국회 토론회와 관련하여 “한의협과 치협, 간협은 지난 2월부터 4차례의 컨소시움을 구성해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인 안착에 대한 논의를 해왔다”고 밝히고 “커뮤니티케어가 국민의 진료 선택권을 보장하고 건강 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3개 보건의료단체는 적극적으로 동참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이번 토론회는 그 모델을 제안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