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연, 부항 시술에 따른 혈액 순환 개선 효과 규명
한의연, 부항 시술에 따른 혈액 순환 개선 효과 규명 / 이미지 : photopin

한국한의학연구원의 이상훈 박사와 GIST 김재관 교수 공동 연구팀이 근적외선 분광 센서가 내장된 부항 컵을 이용해 부항 시술 중 혈류역학 변화를 직접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해 부항의 혈액 순환 개선을 통한 치료 효과를 과학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새로운 기법을 제시했다.

혈액 순환 정도를 정량화 … 부항 치료 효과 규명에 앞장

공동 연구팀은 기능성 근적외선 분광기법(fNIRS : functional near infrared spectroscopy)을 활용해 부항 시술 시 피부에 밀착되어 피하 혈류량을 직접 측정할 수 있는 특수 실린더를 제작하고, 이를 통해 시술 부위에서 부항을 시술하는 동안 시술 부위뿐만 아니라 주변부의 혈류 변화를 동시에 측정했다.

피하 혈류량 측정용 특수 실린더

연구 결과 5분 간의 부항 시술 시간동안 시술 부위에서 산소가 풍부한 산화헤모글로빈의 농도가 시술 전에 비해 현저하게 증가하였고, 시술이 끝난 후에도 높은 산화헤모글로빈 농도가 유지된다는 사실까지 확인되었다. 시술부위 뿐 아니라 시술 주변 부위에서도 시술 후 산화헤모글로빈의 농도가 증가해 부항 시술 부위 뿐 아니라 주변까지 혈액 순환 개선이 이루어진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부항 시술 전후의 OHb(산화헤모글로빈), RHb(환원헤모글로빈) 비교

이상훈 박사와 김재관 교수는 “본 연구는 부항의 효과 기전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혈류역학적 변화를 부항의 시술 부위에서 최초로 관찰했고 이를 통해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부항 치료 기전에 관한 가설들을 뒷받침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과학적인 방법으로 부항의 시술 효과를 실시간으로 관찰함으로써, 부항 시술에 있어 환자에 따른 개인 맞춤형으로 체계적인 시술 지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한의학연구원 미래의학부 이상훈 박사와 GIST 의생명공학과 김재관 교수가 주도하고 GIST 김성철 박사과정생이 제1저자로 참여했으며, 보건복지부의 한의학 선도기술개발사업, 한국한의학연구원의 ‘스마트 부항 장치 개발을 위한 혈류 변화 측정 기술 고도화 및 최적화 사업’, GIST GRI(GIST연구원)사업 및 의생명 융합 기술 연구 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광학 분야 상위 저널인 ‘저널 오브 바이오포토닉스’(Journal of Biophotonics)에 2019년 1월 온라인 게재됐다. 해당 저널은 SCIE에 등재된 수준 높은 국제 학술지로, SCOPUS, MEDLINE, Pubmed, CAS 등에 등재된 바 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지난 2014년 공기 배출형 부항 컵을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하여 국제표준을 새로 만들기도 하였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