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학교 입학 전 필수 예방접종 완료하세요!
초‧중학교 입학 전 필수 예방접종 완료하세요!

질병관리본부교육부는 학생들의 감염병 예방과 건강 보호를 위해 ‘초·중학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히며, 입학을 앞둔 자녀의 보호자는 초등학생 4종, 중학생 2종 등의 필수 예방접종을 입학 전까지 완료하도록 권고했다. 초등학교 4종에는 DTaP 5차, IPV 4차, MMR 2차, 일본 뇌염(불활성화 사백신 4차 또는 약독화 생백신 2차) 예방접종이 해당하며, 중학교 2중에는 Tdap(또는 Td) 6차, HPV 1차(여학생 대상)가 해당된다.

초‧중학교 입학생에 대한 예방접종 확인 사업은 홍역 예방접종률 95% 유지를 위해 2001년 초등학생의 홍역(MMR) 2차 접종 확인 실시를 시작으로, 2012년에는 DTaP, IPV, MMR, 일본뇌염 등 4종으로 확대되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 교육부, 지방자치단체, 초․중학교가 공동으로 관련 법(「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31조, 「학교보건법」 제10조)에 따라 집단 생활을 하는 학생들의 건강 보호 및 감염병 예방을 위해 미접종자에게 필수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전산 등록이 누락된 예방접종 관련 전산 등록도 완료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모든 필수 예방접종 완료하였는지 기록 살펴봐야

3월 초·중학교 입학을 앞둔 아동의 보호자는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또는 이동통신 앱, 또는 예방접종을 받은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에서 예방접종 내역을 확인하고, 완료하지 않은 예방접종이 있는 경우 전국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입학 전까지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또한, 예방접종을 완료하였으나 전산 등록이 누락된 경우에는 접종 받았던 의료기관에 전산 등록을 요청하면 된다.

2019년도 초․중학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사업 사업체계
2019년도 초․중학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사업 사업체계

질병관리본부 김유미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집단 생활을 하는 학생들의 경우 감염병 확산, 전파에 특히 취약하므로 본인은 물론 함께 생활할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표준 예방접종 일정에 따라 접종을 완료하고 입학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교육부 조명연 학생건강정책과장은 “예방접종을 통해 감염병을 사전에 예방하면 건강한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하며, “자녀가 아직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면 접종 시기가 다소 늦어졌더라도 입학 전에 꼭 접종을 해 달라.”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