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한파, 실외활동 자제 및 건강수칙 준수 필요
갑작스런 한파, 실외활동 자제 및 건강수칙 준수 필요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겨울「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 결과 지난 12월부터 현재까지 한랭 질환자는 320명이고 이 중 사망자는 11명 신고 되었다고 밝혔다. 한랭 질환자의 43%, 사망자의 55%가 65세 이상 노년층으로 갑작스런 한파 시 특히 노년층은 한랭 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이 바로 한랭 질환이며, 저체온증과 동상이 대표적이다. 특히 저체온증은 체온이 35℃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중증 질환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일 대비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한파 시에 한랭 질환자가 증가했고, 기온 낙폭이 컸던 12월 초순에 사망자가 집중 발생(55%, 6명)하였다. 한랭 질환자 320명 중 78%는 길가나 집 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하였고, 35%는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갑작스런 한파, 저체온증으로 이어져 매우 위험

한랭 질환 사망자 11명의 사망 원인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추정되며, 남자 7명(성별), 무직 9명(직업별), 실외 발생 6명(발생 장소별)으로 높게 나타나는 특성을 보였고 특히, 인지 장애 또는 음주 상태였던 경우가 55%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랭 질환은 심각한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 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하고, 만성 질환(심뇌혈관 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는 것이 중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는 것이 한랭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 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추위와 같이 앞으로도 갑작스런 추위가 있을 수 있으므로 한파 특보 등 기상 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에 특히 취약한 독거 노인, 인지 장애가 있는 노인, 음주자, 노숙인에 대해 개인의 주의와 가족, 이웃, 지자체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였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