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료, 해외 진출 어디까지 가봤니? / 이미지 : PEXELS
한국 의료, 해외 진출 어디까지 가봤니? / 이미지 : PEXELS

보건복지부는 1월 17일(목), 1월 18(금) 이틀간 ‘2019년 한국의료 해외진출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시행되는 한국 의료 해외 진출 지원 사업을 소개하는 이 설명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회장 김한석),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지난해까지 분야별로 별도의 설명회를 개최했던 데 비해, 올해는 특별히 제약, 의료서비스, 의료기기,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시스템 등 분야별 지원 사업을 모아, 우리 기업들이 정부의 다양한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2019년 한국 의료 분야별 해외 진출 지원사업 주요내용

의료서비스 진출과 관련해서는, 종전 발굴-본격화-정착 단계별로 비용을 지원하던 것에 더하여, 사업(프로젝트)별로 전담 상담(컨설팅)팀을 일대일 지원하여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제약 분야에서는, 지난해 이루어진 인허가 정책 담당자 연수와 연계하여 동유럽·독립국가연합(CIS) 전략국으로 보건의료협력사절단을 파견하여 우리 기업 진출 시 현지 장벽 완화에 힘쓸 계획이다.

ICT 기반 의료시스템 분야에서는, 진출 모형 개발을 처음으로 지원하여 향후 의료기관과 디지털건강관리(헬스케어) 기업연합(컨소시엄)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높여가고자 한다.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매년 1월 말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중동 최대 규모의 국제 의료기기전시회인 아랍헬스 등 주요 해외 전시회와 연계하여 한국 의료기기 통합 전시관을 운영하는 것을 최초로 지원할 계획이다.

* GHKOL : Global Healthcare Key Opinion Leaders

이외에도 각국의 공관·무역관을 활용하여 한국 의료를 홍보하는 거점공관 지원사업, 국제입찰 및 미국 등 주요국 정부조달 지원사업을 소개하고 분야별 공모사업들의 공고 일정을 안내하는 등, 주요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빠짐없이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더불어, 지엘라파 등 지난 2018년 정부 지원을 발판으로 성과를 이루어낸 우리 기업들의 사례 발표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통합 설명회는 기업들이 한자리에서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고 정부·공공기관, 의료 관련 기관들이 하나가 되어 해외시장 도약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결속력을 확인하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해외 진출에 관심이 많지만 자체 역량만으로는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꼭 지원을 받아,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말이 있듯, 우리나라 의료를 세계 곳곳에 알리고 홍보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정부에서 한의학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와 지지를 보여주는 일이다. 중국에서는 정부의 전폭적인 신뢰에 힘입어 중의학 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는 등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지는 동시에 엄청난 규모의 의료 산업이 지금도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추세다. 그 어느 나라보다도 강점을 가진 우리나라 한의학의 힘을 다시 발휘해야 할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