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 PEXELS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11월 25일(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 회의실에서 『제2회 한의약 글로벌 헬스케어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대한한의학회에서 주최하는 전국한의학학술대회 기간에 열려 한의사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가 예상된다.

한의약 글로벌 도약을 위한 높은 참여도

정책 포럼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한의약 글로벌 헬스케어 종합대책(안)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임영이 단장) △국내 한방의료기관의 외국인환자 유치 사업의 현황 소개와 전략과제(남서울 대학교 유태규 교수) △한방 재활 치료 분야에서의 외국인환자유치 현황과 전략(자생한방병원 김하늘 센터장) △ 한방병의원의 글로벌 보험 연계 방안(미바한의원 권종훈 원장) 등의 다양한 주제로 진행 될 예정이다.

진흥원, 11월 25일(일) 서울 코엑스에서 전국한의학학술대회와 공동개최

한의약 분야 외국인 환자는 2013년 9,554명에서 2017년 2만 343명으로 2배 이상 성장했으며, 2017년에 전체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 감소에도 한방 의료기관의 유치실적의 증가(전년대비 12.9%)는 향후 한의약 글로벌 헬스케어 사업 설계에 유의미한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주요 국적별 외국인환자는 일본(33%), 중국(18%), 러시아(6%) 등에서 방문 하고 있으며, 진흥원은 다음달 8일 상위 유치 실적 국가인 일본 도쿄에서 한의약의 우수성 홍보 및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현지 홍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영찬 원장은 “급성장하고 있는 세계 전통의학시장을 겨냥해 한의약 분야의 산업을 육성하고, 한국의료만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한의약 해외환자유치와 해외진출을 위한 보건의료협력에 힘쓰겠다” 고 밝혔다.

관련글 : 아아.. 이것은 「 의료 한류 」라는 것이다. (펄-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