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진흥재단 품질인증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용역 중간발표
한약진흥재단 품질인증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용역 중간발표

한약진흥재단은 16일 오후 4시 대구시 중구 남성로 품질인증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한의임상정보화사업 의 용역사업인“한의약 데이터 품질관리 체계마련 및 DB구축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한약진흥재단은 국가공공기관으로 기원한약재 종자․종묘 보급, 한약자원 표준화 및 고도화, 토종자원 한약재 기반 구축을 통해 의약품용 한약재 원료 생산, 한약재 품질검사, 한약제제 GMP/GLP 시설 구축, 원외탕전 시범사업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한의약개발본부 김두완 본부장을 비롯해 한의계, IT관련자 등 관계자 6명이 참석해 용역 진행상황 보고를 청취하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의약 데이터 품질관리 체계마련 및 DB구축용역 중간 보고

이번 용역은 한약재 유통 관련 자료 분석, 이해관계자 인터뷰, 한의계 DB 현황 분석 등의 현황분석을 통해 우선적으로 한약재 기초정보, 생약정보를 기반으로 재단 내의 한방바이오소재, 천연물물질 데이터의 통합 구축, 한약제제의 원재료가 되는 한약재 원재료 및 제품 정보, 한약재 생약정보의 기초 정보인 기원식물정보와 토종자원 정보, 검사항목 정보 및 약용작물종자정보 데이터베이스 표준화 구축을 목표로 용역을 진행 중이다.

이날 중간보고는 데이터 품질 표준을 진단하고 이슈에 따라 도메인, 코드, 데이터 형식, 용어 표준 및 논리 ERD를 수립, 데이터현황 진단 등을 통해 데이터 표준, 구조, 값의 품질 등의 이슈 및 개선내용을 도출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설계한 목표 모델을 발표했다.

한의임상정보화사업, 더욱 심도 있게 진행 예정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에 대해 한약진흥재단은 23일에 개최하는 워크숍을 통해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 환경과 통합 목표모델을 확정하고, 내실 있는 한의약 DB표준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심도 있게 논의할 할 계획이다.

나고야 의정서 A to Z ― 한의학 로열티 전쟁

바이오 산업 종사자들은 나고야 의정서 발효에 따라 ‘로열티 세계 대전‘이 일어날 것이라 얘기하곤 합니다. 세계 각국의 고유한 생물 자원과 해당 자원을 활용한 전통 지식에 대한 국가의 소유권이 인정됨에 따라 지금까지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았던 많은 생물 자원들의 기원을 따지는 작업과, 기존에는 ‘문화재’ 정도의 의미만 갖던 많은 문헌 자료들의 가치가 다시금 재평가되고 있으며, ‘동북공정’과 같이 의도적으로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사태가 생물 자원과 전통 지식에 대해서도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