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 PhotoPin

지난 11일, 의사 협회 는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전국의사 궐기대회를 열어 국민들의 건강을 걱정해야 할 의사협회가 오히려 국민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국회보건복지위원 윤소하 의원“최근 의사협회의 집단행동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라며 깊은 우려감을 내비쳤다.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충격고백!! “대리 수술, 공공연한 비밀”

“뭐.. 다들 알아도 쉬쉬하죠. 개인병원 뿐 아니라 종합병원에서도 버젓이 대리수술을 하고 있고요.
대리수술이 이뤄지는 곳은 주로 전신마취 수술을 하는 곳입니다. 의사가 아닌 영업사원이 수술하고 있다는 것을 환자가 전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최근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문제, 대형병원의 잇달은 의료사고, 여기에 의료법과 성폭력 등의 범죄를 저지른 의사가 실형을 선고 받고도 다시 면허를 재교부 받는 일 등으로 인해 국민들은 공분과 함께 의료계의 자정 노력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의사협회는 의사의 진료 거부권을 요구하고, 여기에 더해 총파업까지 얘기하며 사실상 국민들을 겁박하기에 이르렀다.

전국민적 ‘신뢰’ 잃은 의사 협회

윤소하 의원은 또한 “의사와 환자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신뢰입니다. 신뢰가 무너지면, 그 무엇으로도 이를 메꿀 수 없으며, 그 결과는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 전반의 혼란으로 나타날 것입니다.”라며, 국민적인 신뢰를 바탕에 두지 않는 현 의사협회의 행보를 경고하였다.

최근 의사협회의 집단 행동은 어느 국민에게도 동의를 얻지 못하고 있으며, 오히려 국민 건강을 위해 헌신하는 대다수 의사와 일반 국민의 괴리감만 확대시키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