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의약 홍보 체험관 외부 사진
제주 한의약 홍보 체험관 외부 사진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1월 13일(화) 제주 신화월드 복합리조트에 ‘한의약 홍보체험관(Korean Medicine Center)’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는 보건복지부 한의약 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된다. 외국인이 자주 방문하는 지역 및 국제스포츠행사장 등에서 한방진료상담 및 체험, 한의학 정보제공 및 홍보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복지부·진흥원, 제주 한의약 홍보체험관 개관 및 외국인환자 유치 활성화 세미나 개최

제주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어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인기 관광지역이지만 그동안 자연의학으로서의 한의약에 대한 독자적인 홍보관이 존재하지 않았다. 이에 홍보관 설치를 위해 복지부와 진흥원은 공모신청을 받아 ㈜ 차이나제주를 홍보 사업자로 선정하였다.

이와 함께 제주한의사회, 제주한의약연구원과의 협력을 통해 제주지역 내 방한 외국인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홍보체험관을 구축하게 되었다. 홍보체험관에서는 제주한의사회에서 파견된 한의사들이 한방진료서비스 및 한방 건강관리 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한의학이 생소한 외국인들에게 제주특산 한방차 시음, 제주마유를 활용한 한방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상시 제공한다. 한편 홍보체험관 개관과 함께 한의 의료 외국인 환자 유치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도 개최된다.

제주 한의약 홍보 체험관 내부 사진

먼저 제주 지역 한방병·의원 관계자 및 외국인 환자 유치업자를 대상으로 한의 의료 분야 외국인환자 유치에 관한 마케팅 전략, 효율적인 기관 운영 방안 등에 대해서 정보를 공유한다. 제주도의 의료 관광 발전 방안에 대하여 전문가와 논의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관련글(링크) :

동의보감 우수성, 세계 의료를 향하다!

보건복지부는 한의약 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2015년 ‘동의보감 아카데미’를 개설, 미국 내 11개 대학, 독일 괴팅겐대학 등 유럽지역 학교와 독일침술협회(Societas Medicinae Sinensis)에 동의보감 영문판을 기증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세계인에게 홍보해 오고 있다. 미국에는 ACAOM(Accreditation Commission for Acupuncture and Oriental Medicine: 교육프로그램 및 학교 인증기관)의 인증을 받은 전통의학 관련 대학이 60여 개나 있을 정도다.

복지부 박종하 과장은 “천혜의 환경을 갖춘 제주도에 한의약 홍보체험관을 개관하여 한의약의 우수성과 국제적 인지도를 제고시키고, 제주지역 내 한국형 웰니스 의료관광 모델을 육성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웰니스(Wellness)란 단순한 질병이 없는 것뿐만 아니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온전한 상태를 의미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948 헌장에서 발표한 건강의 정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단어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