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폭행범 형량하한제 추진
본 이미지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보건복지부·경찰청 합동으로 「응급실 폭행 방지 대책」 발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응급실 내 응급의료종사자 폭행 사건을 예방하고 안전한 진료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응급실 폭행 방지 대책」을 11월 12일 발표하였다.

본 이미지는 기사의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첫째, 응급실 폭행범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보안인력을 배치한다.

현재 형법상 폭행은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 벌금, 응급의료법상 폭행에 의한 진료방해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응급의료법에 형법보다 강화된 처벌 규정을 명시하였음에도 실제 처벌이 미미한 점을 감안하여 규범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형량하한제를 추진한다.

또한, 규모가 작은 응급실은 보안인력이 부재하여 경찰 도착 전 자체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응급의료기관 지정기준(응급의료법 시행규칙)에 보안인력 최소 배치기준을 명시하고 보안인력 확보 등을 위한 응급의료수가 개선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폭행 등 진료방해 행위의 67.6%(’17년 기준)가 주취자에 의해 발생한다는 점에서 경찰청-지자체-의료기관 협력하에 운영 중인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확대를 검토하고, ‘진료가 필요한 주취자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경찰-의료기관 간 업무지침’을 마련한다.

둘째, 경찰의 현장 엄정집행 지침과 응급의료종사자의 대응지침을 마련하고 보안장비 확충을 지원한다.

응급실 폭행 사건 발생 시 경찰이 신속히 출동하여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하고, 흉기 사용, 중대 피해 발생 등의 주요 사건은 공무집행방해에 준해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하는 ‘응급의료 현장 폭력행위 대응지침’을 시행한다.

더불어, ‘응급의료종사자 대응지침’도 마련하여 폭행 예방을 위한 환자 응대 요령을 안내하고, 폭행 사건 발생 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 경찰 신고, 증거 확보, 경찰 수사 협조 등 후속조치 사항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매년 응급의료기관에 지원하는 보조금(응급의료기금)을 활용하여 
응급실 근무자가 비상벨을 누르면 즉시 관할 경찰서 상황실로 연결되어 가장 근거리에 있는 순찰차가 현장으로 즉시 출동할 수 있는 핫라인(폴리스콜) 구축을 독려하고, CCTV, 휴대용 녹음기 등 보안장비 확충을 지원한다. 

셋째, 이용자 친화적인 응급실 환경을 조성하고 이용 정보 제공을 위한 홍보를 강화한다.

2018년 1월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응급의료서비스 만족도조사 자료에 따르면, 응급실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는 2014년 29.7%에서 2017년 33.2%로, 만족도는 2014년 36.8%에서 2017년 44.1%로 다소 상승하였으나 여전히 낮은 상태이다. 

이에 이용자 친화적인 응급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안내·상담을 전담하는 책임자 지정하고, △“응급실 이용자 매뉴얼”을 마련하여 환자‧보호자에게 이용 및 진료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는 한편, △안내 리플렛, 구역‧동선 표시, 실시간 진료 현황판 등 이용자를 고려한 서비스 디자인을 활용하여 진료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실 내 폭행은 응급의료종사자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 외에도 다른 환자의 생명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공공의 문제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청과 함께 본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응급의료종사자가 안심하고 진료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