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대응 중간현황 발표 - 중앙방역대책본부
메르스 대응 중간현황 발표 - 중앙방역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메르스 대응 중간경과를 발표하였다.

9월 8일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 환자는 현재 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음압)에 입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 중이다.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인 9월 13일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을 대상으로 1차 검사를 실시하여 모두 음성임을 확인하였다. 이번 검사는 격리 중인 밀접접촉자의 심리적 안정 도모와 철저한 모니터링의 일환으로 실시됐으며, 잠복기 종료 이틀 전인 9월 20일 2차 검사 후, 음성 확인 시 격리해제 예정이다. 확진환자 접촉자 중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에 대한 검사는 전원 음성으로 확인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시와 함께 환자 감염경로, 접촉자 조사를 위한 환자면담, CCTV 분석, 항공기 탑승객 정보, 카드 사용내역 등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였고, 쿠웨이트에 체류 중인 확진환자 접촉자의 건강 및 관리상황 점검, 현지 역학조사 정보 확인 등을 위해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2명, 민간전문가 1명을 쿠웨이트에 파견하였다. 환자의 감염경로는 국내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감염원과 감염경로는 쿠웨이트 정부 및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하여 분석하고, 구체적인 사항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공개 예정이다.

메르스 대응, 접촉자 관리에 집중

9월 13일 현재 밀접접촉자 21명과 일상접촉자 427명에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 행정안전부, 지자체와 공동으로 일일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다. 밀접접촉자는 자택 또는 시설에 격리 중이며 관할 보건소에서 1:1 담당자를 지정하여 잠복기(14일) 동안 매일 2회 전화 모니터링(발열, 호흡기 등 증상 발생 유무)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일상접촉자는 지자체 담당자가 매일 전화 모니터링하는 능동형감시를 실시하고 있으며, 의심증상 발생시 메르스 검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음압) 격리를 실시하는 등 접촉자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자체와 함께 접촉자 조사 및 관리를 철저히 하여 추가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남은 잠복기 동안 보건당국의 모니터링에 협조를 부탁드리고, 안내 사항을 준수하며, 발열, 기침, 숨가쁨 등 메르스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응급실 등을 통해 다른 환자에게 전염시킬 위험이 있으므로)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말고 반드시 1339 또는 보건소로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국민들에게는 중동국가 방문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입국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는 등 검역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