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최대집 회장, ‘의료인 폭행 사태 해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의협 최대집 회장, ‘의료인 폭행 사태 해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최근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는 의료기관내 폭행사태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경기도 평택 소재 병원 응급실을 찾아 27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응급실 철야 당직 진료에 직접 나섰다.

최 회장은 “최근 진료실과 응급실을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의료인 폭행사건으로 인해 의료인 안전은 물론이고 응급상황에 처한 타 환자와 보호자들의 치료와 안전 역시 담보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의사뿐 아니라 치과의사, 한의사, 간호사, 조산사까지 의료계 전체를 아울러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의료기관 내 의료인 폭행 사태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또한 최 회장은 “응급실 당직 진료를 오랜만에 직접 해보니 주취자 폭행 등으로부터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의료진들의 고충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이런 위험하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365일 주야를 가리지 않고 묵묵히 일하는 의료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