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보건 의료는? 한 눈에 살펴보는 OECD 보건 통계 2018
우리나라 보건 의료는? 한 눈에 살펴보는 OECD 보건 통계 2018

OECD 보건 통계(Health Statistics) 2018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률(18.4%)과 1인 당 연간 주류 소비량(8.7ℓ)은 OECD 평균보다 낮음
(OECD 평균 흡연률 : 18.5%, 주류 소비 : 8.8ℓ)
과체중·비만 인구 비율은 매우 낮고 기대 수명도 OECD 평균보다 ㄹ며 ‘암’, ‘허혈성심장질환’에 의한 사망은 OECD 최하위 그룹으로 우수한 편
그러나, 정작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낮고(32.5%),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 당 25.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임상 의사 수는 인구 천 명 당 2.3명이다.
OECD에서 가장 적은 수준.
(OECD 평균 인구 천 명 당 3.3명)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 1인 당 의사의 외래 진료 횟수는 가장 높다.
총 병원 병상 수는 인구 천 명 당 12.0병상으로 OECD 평균(4.7병상) 대비 약 2.6배.
MRI와 CT 보유 대수도 OECD 평균을 훨씬 상회하여 물적 자원은 최상위권!!!
항우울제 소비량은 OECD 평균의 약 1/3 수준
항생제는 OECD 국가 중 우리나라가 세 번째로 많이 사용

보건복지부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 OECD 보건 통계(Health Statistics) 2018 」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위치․현황 등을 분석하였다고 밝혔다.

「 OECD 보건 통계 」는 건강 상태, 보건 의료 자원 및 이용, 의약품 등 보건 의료 전반의 통계를 담은 데이터베이스(http://www.oecd.org/els/health-systems/health-data.htm)다. 이 DB는 회원국의 보건수준을 동일한 기준에서 비교할 수 있어 국가별 수준 비교와 각국의 정책 기초 자료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OECD는 국제 기구의 공통 지침을 기반으로 작성된 회원국의 통계를 제출받아 해당 자료를 매년 업데이트해오고 있는데, 이번에 발표된 「 OECD 보건 통계 」 내용은 크게 비의료적 건강 요인, 건강 상태, 보건 의료 이용, 보건 의료 자원, 의약품 판매․소비, 장기 요양 등으로 분류되며, 주로 2016년 기준의 수치를 수록하고 있다. OECD가 비교성 제고를 위해 각 국가의 수치를 재가공한 경우도 있으므로 국내 공표된 수치와 동일하지 않을 수 있으며,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는 ’18년6월28일 기준의「 OECD 보건 통계(Health Statistics) 2018 」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에서 「OECD 보건 통계 2018」을 분석하여 요약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비의료적 건강 요인 및 건강상태(P.3)

◘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18.4%)과 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8.7ℓ)은 OECD 평균보다 낮음(흡연률:18.5%, 주류 소비: 8.8ℓ)

국민건강과 밀접한 과체중·비만 인구 비율은 매우 낮고 기대 수명도 OECD 평균보다 길며, 의료 기술의 발달로 ‘암’과 ‘허혈성심장질환’에 의한 사망은 OECD 최하위 그룹으로 우수한 편

◘ 그러나, 정작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32.5%)은 OECD 국가 중 가장 낮고, 아직 자살률(인구 10만 명당 25.8명)은 제일 높음

2. 보건의료 자원 및 이용 (P.9)

◘ 우리나라 임상의사 수는 인구 천 명당 2.3명으로 OECD에서 가장 적고(평균: 3.3명), 간호 인력 역시 평균에 못 미치지만, 국민 1인 당 의사의 외래 진료 횟수는 가장 높음

◘ 총 병원 병상 수는 인구 천 명당 12.0 병상으로 OECD 평균(4.7)에 비해 약 2.6배 많으며, MRI와 CT 보유 대수도 OECD 평균을 훨씬 상회하여 물적 자원은 최상위권!

3. 의약품 판매액∙소비량 및 장기요양 (P.13)

◘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589.1US$ PPP)은 OECD 평균보다 140.2US$ PPP 높았고, 항우울제 소비량은 낮은 반면, 항생제 소비량은 많은 편

◘ ‘16년 우리나라의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7.8%) 및 GDP 대비 장기요양지출비의 비중(0.9%)은 아직 OECD 평균보다 낮지만, 급속한 고령화 등으로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3 COMMENTS

댓글 남기기 (일부 댓글은 승인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