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출 차질없이 공급된다… 총량관리 한도에서 제외

금감원 “전세‧잔금대출이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10월 14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은 은행연합회, 주요은행 등과 전세 집단대출 등 실수요대출 관련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회의에서 가계부채 연착륙 도모 노력이 절실한 상황에서 최근 은행별 가계부채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특히, 가계부채 관리강화에 따른 실수요자의 전세대출 및 집단 대출 관련 애로사항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주요 회의 내용으로는 △첫째, 서민층 실수요자의 전세대출이 중단되지 않도록, 4/4분기중 취급되는 전세대출은 총량관리 한도에서 제외하기로 하고, △ 둘째, 4/4분기중 입주하는 사업장에서 총량규제에 따른 잔금대출 중단으로 잔금을 납입하지 못해 입주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관리해나가기로 하였다.

다만, 불요불급한 전세대출이 과도하게 취급되지 않도록, 여신 심사 과정에서 꼼꼼히 살피고, 금융위 금감원 은행연 은행 등 금융권 합동으로 TF를 구성하여 110여개 사업장의 잔금대출 취급관련 정보를 공유하며, 면밀히 모니터링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이와 같은 사항이 내주부터 차질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문제발생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히면서,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너무 빠르고 규모도 큰 만큼,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가계부채 관리를 지속 노력하기로 하였다.

관련 컨텐츠

Get in Touch

22,823FansLike
3,039FollowersFollow
0SubscribersSubscribe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