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의료진, 선진 한의 치료 배운다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5월 24일(금)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국립의과대학 대강당에서 「한-우즈베키스탄 한의약 진료세미나」를 개최하고, 우즈베키스탄 의료진에게 자생 · 청연 등 국내 주요 한방병원의 한의약 이론 교육 및 우수한 임상 치료 기술을 전수하는 장(場)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우즈베키스탄 세미나 … 자생, 청연 등 국내 주요 한방병원 참여

한-우즈베키스탄 한의약 진료세미나에는 자생한방병원, 청연한방병원, 경희대한방병원, 부산대한방병원, 코이카 등 한국의 주요 한방 병·의원 소속 전문가 등 총 5명의 한의사가 참여하였으며, △디스크·관절 질환의 한의약적 비수술 치료법, △과학적 근거 기반 안면 마비 침술 치료법 △척추·관절 통증 침 치료법 △심혈관계 질환의 침 치료 등을 주제로 이론 교육 및 진료 시연을 통해 한의약의 우수성을 전달했다.

동 세미나는 한국 보건복지부와 우즈베키스탄 보건부가 공동 주최하고, 진흥원과 타슈켄트국립의과대가 주관하며 자생 · 청연 등 국내 주요 한방병원이 참여하는 행사로, 현지 의과대학 교수진 및 의료인 대상으로 한의약 우수 치료 기술 전수를 통해 한의약의 국제적 인지도 제고 및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동 행사에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이동욱 차관(한-우즈벡 보건의료협력센터장 겸임)이 참석하여 환영사를 하였고, 현지 보건부 제1차관 및 교육부 차관, 국회의원 등 정부 관계자도 참석하여 한국의 고유 의학인 한의약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한-우즈베키스탄 한의약 진료세미나 프로그램

한-우즈베키스탄 전통 의학 분야는 작년 11월 우즈베키스탄 한의 진료 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양국 정부 간 협력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세미나 개최는 이러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다.

“우즈베키스탄 의사들에게 한국 한의약을 지속적으로 교육하고 싶다.”

동 세미나를 공동 개최한 타슈켄트국립의과대학 총장은 “우즈베키스탄 의사들에게 한국 한의약을 지속적으로 교육하고 싶다.”며 한의약 연수,한의학과 개설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은 지난해 8월 전통 의학 발전을 위한 대통령 결의문을 발표하였으며, 같은 해 11월 전통 의학 제도 도입 등을 위해 한국의 자문을 요청한 바도 있다.

진흥원 외국인 환자 유치단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의 보건 의료 시스템을 배워 보건 의료 개혁을 성공하고자 하는 의지가 크다. 특히,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전통 의학 안착에 한국과의 협력을 바라고 있다.”며, 우즈베키스탄을 거점으로 인근 국가로의 한의약 확산을 위해 환자 유치 및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 컨텐츠

Get in Touch

22,823FansLike
3,039FollowersFollow
0SubscribersSubscribe

Latest Posts